‘슈퍼스타K 3’, ‘믹스나인’ 등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실력과 스타성을 입증했던 손예림(사진)이 가수로 데뷔한다. 
 
엔터테인먼트 뉴오더, 다운타운 이엔엠 측은 12일 “손예림이 탄탄한 실력 및 스타성을 고루 갖춘 유망주인 만큼 가요계를 넘어 세계로 뻗어가는 최고의 여자 솔로 가수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알렸다.

 



앞서 손예림은 초등학생이던 시절인 지난 2011년, 11세의 나이로 엠넷(Mnet) ‘슈퍼스타K 3’(이하 슈스케3)에 출연하면서 얼굴과 이름을 알린 바 있다.
 
당시 손예림은 조용필의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를 열창, 심사위원 이승철로부터 극찬을 받는 등 뛰어난 잠재력을 보여줬다.

 


 
또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탁월한 가창력과 풍부한 감성 표현으로 주목 받았으며, 유명 작곡가 손무현의 조카로 알려지며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프로그램 출연 도중 자진 하차를 선언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2017년에는 고등학생으로 JTBC ‘믹스나인’에 참가해 녹슬지 않은 실력을 보여줬다. 
 
특히 청초하고 세련된 비주얼까지 뽐내 실력과 미모를 모두 갖춘 차세대 솔로 여가수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다만 합격 명단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올해 손예림은 서경대학교 실용음악학과 신입생으로 입학해 음악 공부와 가수 데뷔 준비를 병행하고 있다.
 
오는 15일에는 서울 대학로에 위치한 스콘 뮤직홀에서 열리는 ‘긱 인 서울(GIG in Seoul) 2019’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한편 손예림의 데뷔 소식에 누리꾼들은 “어릴 때 얼굴이 남아있네”, “슈스케3 꼬마가 언제 이렇게 컸냐”, “세상에… 11살이었던 어린애가 어른이 됐다”, “노래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손예림과 함께 하게 된 엔터테인먼트 뉴오더에는 지난 3월 발매된 ‘시든 꽃에 물을 주듯’으로 역주행 조짐을 보이며 ‘발라드 신성’, ‘완성형 보컬리스트’ 등의 수식어를 얻은 가수 HYNN(박혜원) 등이 소속되어있다.
 
아울러 다운타운 이엔엠에는 ‘보이스코리아’를 통해 개성 있는 음색과 매력을 보여준 우혜미가 소속돼있다.

 


 
소봄이 기자 sby@segye.com

 

사진=‘믹스나인‘·‘슈퍼스타K 3‘ 갈무리, 뉴오더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