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종합검사 대상에서 즉시연금과 연관된 사안은 제외되게 되었다. 즉시연금과 연관된 재판이 진행 중인 만큼 검사를 거친 문제제기가 의미 없다는 판단에서다.

2일 금융당국을 참고하자면 지난 29일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은 사전 안건 심사 회의를 열었으며 의견을 나눴다. 이자리에서 즉시연금을 금감원 종합검사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금감원은 오는 3일 민원건수 등 ▲금융소비자 보호, ▲경영실태평가 등급, ▲내부통제·지배구조, ▲시장영향력 등 4가지를 기준으로 세부 선정 기준을 금융위에 보고할 예정에 있다.

이에 앞서 지난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에서는 '보복성 검사' 문제가 제기되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소송이 진행 중인 즉시연금은 종합검사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관련해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소송이 진행중인 사안에 대한 검사는 하지 말아야 한다는 이야기도 일리가 있는 만큼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한편, 금감원은 3일 금융위 정례회의 보고 한 뒤 종합검사 선정 기준을 확정하면 이 기준에 따라 어떤 금융회사에 대해 종합검사를 나갈지 이달 내 확정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4년 만에 부활한 종합검사는 이달 제대로 시작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