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한 아파트는 층수에 따라 저층과 중간층, 로열층, 그리고 탑층으로 나누어진다. 로열층을 나누는 기준은 다양하지만, 보통 아파트의 2/3 부분에 해당하는 부분을 로열층이라 부르고 있다. 쾌적한 환경을 자랑하면서 입주자들이 가장 많이 선호하는 층이다.

 

 

하지만 최근 부동산 시장에서 ‘초고층 프리미엄’ 분위기가 만들어지면서 탑층을 로열층으로 여기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과연 어떤 점이 탑층의 인기를 치솟게 한 걸까? 지금부터 같이 알아보도록 하자.

 

아파트, 호텔 등의 최상위층에는 보통 펜트하우스가 위치해 있다. 펜트하우스는 드라마 및 영화에서 재벌들의 집으로 등장하는 경우가 많았어서, 고급 주거 공간이라는 인식이 강했다. 하지만 부동산 시장의 침체기로 펜트하우스가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수많은 건설사들은 여러 변화를 거쳐 펜트하우스 대중화를 이끌어 내고자 노력했다.

 

그 시도 중 하나가 평형의 다양화라 할 수 있다. 최상위 층에만 다락방, 테라스 등을 추가로 구성하면서 공간 활용도를 높이는 것이다. 이런 공간 활용은 보안, 생활 인프라 등 아파트만의 편의성과 단독 주택이 주는 쾌적함을 같이 즐길 수 있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무엇보다 최상위 층의 장점으로 빼놓을 수 없는 건 엄청난 조망권이다. 꼭대기 층이기 때문에 탁 트인 전경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만약 한강, 바다, 숲이 주위에 있다면 거주자의 만족도는 더욱 상승하기 마련이다. 

 

 

최근엔 ‘뷰세권’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조망을 중시하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최상위 층의 인기도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상위 층의 단점으로는 ‘여름에 덥고, 겨울에 춥다’는 것을 선택하지만, 막상 실거주자들은 이것을 단점이라 꼽지 않는다. 오히려 고층이다 보니 통풍이 잘 되어 시원한 여름을 날 수 있고, 환기도 잘 되는 편이다. 게다가 일조권 침해가 적어 햇빛도 잘 들어온다.

 

한 층을 이용하는 가구가 적기에 조용한 환경을 선호하는 이들에게도 안성 맞춤이다. 물론 프라이버시도 그만큼 보장되고 있다. 게다가 최상위층이니 아파트 거주자들의 매우 큰 고민거리라 할 수 있는 ‘층간 소음’ 문제도 걱정이 없다.

 

최상위 층은 미래 투자 상품으로도 제격이다. 심지어 탁 트인 조망과 프라이버시 보호가 뛰어나다는 점에서 많은 자산가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수요와 달리 공급이 적다는 부분도 최상위 층의 가치를 높여주는 데 한몫하고 있다.

 

특히 펜트하우스는 희소성이 높기에 정해진 가격이 없다. 값이 오르고 있는 것을 알기때문에 내놓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서울 고급 아파트의 펜트하우스 경우 대부분 70억 원대의 거래를 기록했다. 

 

 

물론 지금 추정 가격은 전부 마지막 거래보다 올랐다. 2017년엔 아이파크 삼성의 펜트하우스가 105억 3000만 원에 팔리면서, 역대 최고 아파트 거래로 등극하기도 했다.

 

물론 서울에만 국한된 이야기는 아니다. 경기 광교 신도시의 ‘힐스테이트 광교’ 펜트하우스는 17억 6000만 원에 거래되었는데, 분양가보다 3억 원이나 오른 가격이었다.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힐스테이트 리버파크’ 펜트하우스는 작년 5월 분양가보다 1억 2600만 원이 높은 9억 9372만 원에 거래되었다.

 

침체된 부동산 시장에서도 펜트하우스 인기는 식지 않고 있다. 여러 공간 구조와 다운사이징으로 펜트하우스의 실수요층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더 이상 펜트하우스가 부의 상징은 아니라는 말이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춘천 센트럴 파워 푸르지오’ 펜트하우스는 1순위에서 166:1의 경쟁률을, ‘세종 제일 풍경채 위너 스카이’ 펜트하우스는 120:1의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독특한 매력으로 아파트 로열층의 판도를 뒤흔든 최상위 층. 하지만 장점이 있으면 단점도 있는 법이다. 여타 층보다 관리비가 높으며, 화재 및 자연재해로 인한 위험이 많다는 부분 등에서 고층을 꺼리는 사람도 많다. 개인의 사정에 맞는 곳이 당신에게는 로열층이 될 테니, 각 층의 장단점을 고려해 선택하길 바란다.

 

 


ⓒ 머니먼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