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구원 용역보고서 공개
박원순 시장도 연구진으로 참여해 
서울 ‘서남권 균형개발’ 의지
건폐장 이전 싸고 지자체 갈등
정치권까지 비화 난제 산적

 

‘제2서울숲’ 부지로 지목된 서울 강서구 방화동 방화대교 남단의 모습. 사진 왼쪽에 방화차량기지가 보인다. [네이버 항공뷰 자료] 

 

건설폐기물 처리시설이 밀집되어 있는 서울 강서구 방화대교 남단에 서울 지역 최대 규모의 생태공원을 만들어내는 ‘제 2서울숲’의 조성방안과 이와 같이 근처 서남권 지역을 개발하는 로드맵이 발표되었다. 그러나 건폐장을 옮기는 문제가 지자체 간 갈등 양상으로 비화하고 있는데다가 정치권에서도 책임 공방이 불거지면서 현실화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산하 연구기관이자 씽크탱크인 서울연구원은 최근 ‘폐기물처리시설 실태분석 및 관리방안’이라는 제목의 용역보고서를 공개하면서 관련된 로드맵을 발표했다. 보고서의 부제는 ‘방화대교 남단 제 2서울숲 조성방안’이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왕진 서울연구원장이 참여연구진 명단에 직접 이름을 올린 부분도 눈에 띈다. 제 2서울숲과 인근 지역 개발에 관한 서울시의 높은 관심도를 알려주는 방증으로 풀이된다. 

제 2서울숲 조성사업 추진은 방화동 지역주민의 숙원인 건폐장 이전과 맞물리면서 지난 2015년 지역 국회의원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거쳐 그 내용이 알려진 바 있다. 당시 전체 예상 부지만 약 187만㎡로 기존 성동구 서울숲의 1.6배 규모로 계획되었다. 서울시도 다음해인 2016년 이 지역의 생태공원 조성을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했으며 그 결과물이 이번 보고서에 담긴 것이다.

보고서는 환경오염 문제가 커진 원래의 건폐장을 도시계획 관리 차원으로 다루는 방안의 필요성을 강조함과 함께, 방화 지역 건폐장이 이전할 경우와 이전이 불가능할 경우로 나누어 향후 사업추진 방향을 담고 있다. 또한 건폐장이 이전한다고 예상할 때 인근 방화차량기지를 추가로 이전하는 상황까지 고려하면서 계획안을 짰다.

연구원 측이 제 2서울숲 대상지 토지의 소유 현황을 확인한 결과, 국공유지가 전체의 약 40%이며 사유지는 약 60%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공시지가로 계산할 경우 사유지 보상비용은 약 263억으로 추산했다.

더군다나 방화차량기지 이전 상황 등을 가정해 4가지 테마를 담은 인근 지역의 대규모 부지활용방안도 포함됐다. 서울시의 개발 철학이 담겨 있어 보고서 내용 중에서도 주목되는 부분으로 손꼽힌다. 

먼저 ‘공유 단지’(Sharing Complex) 개발이 가장 첫번째 테마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여기에는 공유주거 및 오피스, 여가 및 예술문화 공간을 담고 있다. ▷공유 기반 주거시설 도입 ▷다양한 산업 간 소통 및 교류, 신산업 활성화를 지원하는 오피스 단지 조성 ▷문화예술 시설 및 스포츠레저시설 마련 등이 포함됐다. 각 지역별 교통 요지에 3개의 중심광장을 조성하면서 오피스 단지와 상업공간을 연계하는 ‘커뮤니티 허브’로 활용한다는 방안도 세웠다. 

 



이어 ‘공공주택 단지’(Public Residential Complex)는 단독형 및 공유형 텃밭 등을 조성해 다양한 세대 간 소통과 교류를 유도하는 통합적 주거환경 창출을 목표로 했다. ‘레저 단지’(Leisure Complex)는 서남권의 거점공원 역할을 하며 다목적 광장을 갖춘 ‘체험형 여가 중심지’를 중심 테마로 선택했다. 

한편 연구용역 결과가 나왔음에도 관련 사업 진척은 뚜렷하게 이루어지지 않는 모습이다. 최근 김성태 의원은 의정보고서를 통해 “방화 건폐장 이전 관련 150억원의 국비를 서울시가 환경부에 반납하면서 이전 사업을 백지화하려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서울시는 “대체지가 확보되지 않아 예산의 명시이월(다음연도 예산으로 사용)이 재차 불가능하기에 국고로 반납된 건으로, 대체지를 찾기가 어려운 상황이나 이전 사업은 계속 추진 중이기 때문에 백지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리고 국토교통부가 최근 수도권 서북부 신도시 교통개선대책 중 하나로 거론한 한강선(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 유치를 놓고도 건폐장과 방화차량기지 이전 문제가 겹치면서 지자체 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부분도 제 2서울숲 사업 추진을 더욱 어렵게 하는 원인으로 지목된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강서구의회에서 열린 구정질문 답변에서 “건폐장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비산먼지와 소음, 교통 불편 등 주민 피해가 큰 상황”이라면서 “관내 지역으로 (건폐장을) 옮기는 건 절대 반대한다“고 밝혔다. 

 


양대근 기자/bigroot@moneymonth.com